탕자들의 이야기

누가복음15:25-32

오늘 본문은 ‘탕자 이야기’입니다.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었습니다. 둘째 아들은 아버지를 떠나 맘대로 살고 싶었습니다. 그는 아버지에게 자기 몫을 달라고 떼를 써 멀리 타국으로 갔습니다. 그는 거기서 허랑방탕하게 재물을 탕진하고 먹고 살기 위해 들에서 돼지를 치는 처지로 전락했습니다. 그는 배가 고파 돼지가 먹는 쥐엄 열매(옥수수나 콩 깍지)로 배를 체우려고 해도 그 마져 주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자신의 처지를 탄식하며 비관하던 둘째 아들은 그 때 아버지 집이 생각났습니다. 고향 아버지 집에서 배불리 먹고 사는 품꾼들과 아들인 자신이 비교되었습니다. 아버지께 돌아가 잘못을 빌고 품꾼처럼 먹고 살 수 있게 해달라고 빌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가 아버지께 돌아갔을 때 아버지는 지난 잘못을 다 용서하고 아들의 지위와 체면을 세워주셨습니다. 아버지는 송아지를 잡아 잔치를 열고 마을 사람들과 잃어버린 줄 알았던 아들을 다시 찾은 기쁨을 나눴습니다.

한편 동생이 돌아온 것을 모르고 밭에서 일하다 돌아오던 큰 아들은 자기 집에서 울려나오는 풍악과 춤추는 소리를 듣고 문 밖에서 집안 하인을 불러 물었습니다. 하인은 주인의 작은 아들이 돌아와 기뻐서 살진 송아지를 잡아 마을 사람들을 불러다 잔치를 벌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말을 들은 큰 아들은 화가 솟구쳐 집에 들어갈 마음이 싹 가셨습니다. 종에게 집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걱정이 된 종이 큰 주인께 알렸습니다. 그러자 아버지가 나와 큰 아들을 달랬습니다. 큰 아들은 아버지에게 “그 동안 여러 해 나는 아버지의 명을 어김 없이 집안일을 열심히 했지만 염소새끼라도 잡아 친구들과 즐기라고 하신 일이 없었는데 어찌 아버지 재산을 술집 여자들과 탕진하다 거지처럼 돌아온 저놈을 위해 잔치를 열어 축하해줄 수 있습니까? 아버지 해도 너무 하십니다.” 불평과 원망했습니다. 불평하는 큰 아들에게 아버지는 “아들아 너는 항상 나와 함께 있으니 내가 가진 재산이 모두 네 것이 아니냐? 니 동생은 집을 나가 소식도 끊어지고 죽은 줄 알았는데 살아 돌아왔으니 우리가 함께 즐거워하고 기뻐하는 것이 당연한 일 아니냐?”

탕자의 비유에서 큰 아들은 전통적으로 자기를 의롭다고 생각하는 바리새인을 가리키고 작은 아들은 회개하고 돌아오는 이방인들을 의미한다고 봤습니다. 탕자이야기는 회심을 강조하는 맥락에서 주로 둘째 아들이 뉘우치고 돌아올 때 아버지께서 용납해주신다는 것이 강조되었습니다. 큰 아들은 계속 아버지 집에 머물며 아버지 뜻을 받들며 살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잃어버린 아들로 안보입니다. 그러나 큰 아들과 아버지의 대화를 잘 분석해보면 그 역시 잃어버린 자식이었습니다. 아버지를 떠난 작은 아들이 굶주린 배를 움켜쥐고 살고 있을 때 큰 아들은 굶주린 마음으로 살고 있었습니다. 두 아들 모두 아버지에게 돌아와야 행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교회 안에는 하나님의 마음과 고통은 외면하고 하나님 행사가 공평치 못하다고 불평하는 큰 아들이 많이 있습니다.

우리에겐 이 두 아들의 모습이 다 들어 있습니다. 어떤 때는 집 나간 둘째 아들로 하나님 앞에 서기도 하고, 어떤 때는 불공평하다고 불평하는 큰 아들의 모습으로 하나님 앞에 설 때도 있습니다. 아버지보다 재물을 더 사랑한 작은 아들처럼 세상을 허랑방탕하게 사는 사람도 하나님을 잃어버린 사람이지만, 하나님과 관계는 무시한 체 자기 의를 앞세워 하나님의 사랑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며 하나님을 불공평하다고 불평하는 교인들도 하나님께는 잃어버린 자식들입니다. 자기를 의롭게 여기며 불평하는 것이야말로 마음이 하나님에게서 멀어져 있다는 반증입니다.

눅15장 28절 “저가 노하여 들어가기를 즐겨 아니 하거늘”

큰 아들은 누구에게 화를 낸 것입니까? 동생이 아니라 아버지였습니다. 마을 사람들이 어떤 반응을 보이든 그건 그렇게 화 날 일이 아닙니다. 내 아버지가 그렇게 하기 때문에 화가 납니다. 큰 아들이 볼 때 허랑방탕하게 살며 재산을 축내고 돌아온 동생은 죽도록 혼나든지 집에 들어오지도 못하게 해야 마땅합니다. 그런데 뭐 잘 한 게 있다고 마을 사람들을 불러다 송아지를 잡아 잔치를 엽니까?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가 가장 많이 분노하는 곳은 가정과 교회입니다. 이 두 곳에서 화 나지 않으면 화낼 일이 별로 없을 것입니다. 가정과 교회는 하나님의 나라의 모형이라 사탄의 공격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곳이기도 합니다. 이곳은 우리 마음의 쉼터요 영혼의 안식처인 동시에 불평과 원망이 터져 나오는 싸움터가 되기도 합니다. 힘들게 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가정과 교회에서 함께 지내는 사람들입니다. 가정에서 부모는 자녀 때문에 마음이 상하고 자녀들은 부모에게 상처받습니다. 교회에서 목사는 교인들의 말에 상처받고 교인들은 목사님 때문에 시험 듭니다.

눅15:30, “아버지의 살림을 창기와 함께 먹어버린 이 아들(this son of yours)이 돌아오매”

형은 동생을 ‘이 아들’이라고 불렀습니다. 영어번역은 this son of yours로 되어 있습니다. 그는 내 동생이라고 부르지 않았습니다. 그는 동생을 긍휼히 여기는 마음도 없었습니다. 도리어 정죄했습니다. 그런 자식이 돌아왔다고 기뻐하며 잔치를 열어준 아버지를 이해할 수 없습니다. 그에게는 부끄러운 동생일 뿐이었습니다. ‘아버지 재산을 창기와 함께 먹어버린 당신의 저 아들” 이라고 동생을 비난한 큰 아들은 자기를 의롭다고 생각하는 마음이 있을 것입니다. 이것은 겉으로 보기에 바른 생활 모범생들이 빠지기 쉬운 죄악입니다.

남을 판단하고 정죄하는 사람에게도 양면성이 있습니다. 겉으로는 자기 의를 내세우지만 속에는 숨기고 싶은 나쁜 모습이 있습니다. 마을 사람들 눈에 작은 아들은 탕자이고 큰 아들은 모범생으로 보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큰 아들도 작은 아들 못지 않은 탕자입니다. 동생을 무시하는 태도와 아버지의 마음과 고통을 알지 못하는 그 역시 아버지를 잃어버리고 사는 사람이었습니다. 이 시점에서 작은 아들은 뉘우치고 돌아왔지만 큰 아들은 자기를 의롭게 여기며 동생을 정죄하고 아버지를 원망합니다. 한 집에 살면서 아버지의 마음과 고통을 외면한 큰 아들이야 말로 회개하고 돌아와야 할 탕자아닙니까?

눅15:29, “내게는 염소 새끼라도 주어 나와 내 벗으로 즐기게 하신 일이 없더니”

그는 죽도록 집안일을 해온 자기에겐 친구들과 즐기라고 염소 새끼 한 마리 준 적이 없다고 아버지께 대들었습니다. 허랑방탕하게 살며 재산을 축내고 거지 꼴로 기어들어온 동생을 위해 송아지를 잡아 잔치를 한다니 기가 막혔습니다. 그는 아버지가 안 줬다고 불평하지만 문제는 아버지와 자기를 분리시켜 보고 있는 것입니다. 아버지는 내것이 다 아들의 것이라고 생각하며 사셨습니다. 그러나 큰 아들은 아버지와 자신의 인생을 별개로 생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큰 아들의 생각은 보통 우리 모든 사람들의 생각과 일치합니다. 하나님 자녀라면서 아버지의 일과 내 인생은 별개라고 생각합니다. 예수님 제자라면서 예수님 일을 내 일이라고 생각하는 마음이 없습니다. 그러면서도 뭘 안 준다고 불평은 왜 그렇게 잘합니까? 겉으로 잘 나가는 사람들과 비교하면서 되는 게 없다고 화를 냅니다. 자신을 향해 폭발하고 주위 사람에게 상처를 주고 하나님을 원망합니다

여러분 속에 큰 아들의 모습이 없는지 살펴보길 바랍니다. 큰 아들은 자신을 동생보다 의롭게 여기며 허랑방탕하게 살다 돌아온 작은 아들을 기쁘게 맞아주며 잔치를 베푼 아버지의 처사가 온당치 못하다고 비난했습니다. 자기를 의롭다고 생각하며 남의 허물을 비난하고 정죄하는 사람, 잘못한 사람을 보면 참지 못하고 비난하는 사람, 자기만 사랑하며 하나님의 마음의 고통은 알지 못하는 사람, 교회를 위해 죽어라 일해도 하나님이 자기에게 해준 게 없다고 불평하는 사람,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지만 하나님과 상관 없이 자기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 이런 사람들은 모두 잃어버린 탕자들입니다. 자신에게 이런 모습이 보이면 지금 회개하고 아버지께 돌아가기 바랍니다. 그래야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