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 안에서 성숙한 제자가 되자

골로새서1:28-29

오늘은 제자의 삶, 두번째 주제로‘그리스도 안에서 성장’에 대해 말씀하겠습니다. 정상적인 가정에서 태어난 어린이는 생후 1년 사이게 가장많이 자란답니다. 예수 믿고 거듭난 그리스도인도 영적으로 자라도록 되어 있습니다. 믿는 사람에게 예수님의 영이 들어와 거하면서 예수님을 닮도록 만듭니다. 먼저 본문 내용을 다시 한 번 읽어봅시다.
 
28 우리가 그를 전파하여 각 사람을 권하고 모든 지혜로 각 사람을 가르침은 각 사람을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한 자로 세우려 함이니/ We proclaim him, admonishing and teaching everyone with all wisdom, so that we may present everyone perfect in Christ.
29 이를 위하여 나도 내 속에서 능력으로 역사하는 이의 역사를 따라 힘을 다하여 수고하노라/ To this end I labor, struggling with all his energy, which so powerfully works in me.

28절에서 ‘완전한’으로 번역된 헬라어 τελειον은 문맥에 따라 ‘완전한’, ‘성숙한’의 의미로 사용됩니다. 한글성경이나 영어성경 모두 ‘완전한’ 뜻으로 번역되었습니다. 그런데 예수 믿는 사람도 절대적인 의미에서 완전할 수는 없기 때문에 이 말은 ‘성숙한’의 의미로 풀어 쓰는 게 더 낫을 것 같습니다. 다시 말해 바울 사도는 골로새 교인들을 그리스도안에서 성숙한 제자로 세우기 위해 권고하며 가르치는 수고를 했습니다.

성숙에는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신체적 성숙, 지적 성숙, 도덕적 성숙, 정서적 성숙, 영적성숙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선악을 잘 분별하고 바른 길을 선택하고 따르는 사람을 도덕적으로 성숙하다고 말합니다. 감정의 기복을 잘 다스리고 책임있는 자세로 대인관계를 잘 유지하는 사람을 정서적으로 성숙한 사람으로 봅니다. 주님말씀에 순종하며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가는 사람을 영적으로 성숙한 그리스도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교회생활에 익숙해진 모습이 영적 성숙으로 보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성경을 많이 아는 것을 성숙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교회에서 직분을 맡아 열심히 일하는 것을 성숙으로 생각할 수도 있겠습니다. 타고난 성격이 좋은 것을 성숙이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외부의 변화에 둔해 반응이 느린 것을 성숙해서 요동하지 않는 것으로 오해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런 것들은  바울 사도가 본문에서 강조한 ‘그리스도 안에서 성숙’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바울 사도가 말하는 성숙은 주님의 마음을 품고 성령의 인도에 순종하여 주님을 따라가는 것입니다.

어떤 그리스도인이든 주님과 관계가 좋게 발전하려면 주님의 마음과 생활을 본받아야 합니다. 마귀의 성품을 품고 주님과 잘 지낼 수는 없습니다. 마음에 증오, 시기, 질투, 탐욕, 음탕한 생각을 숨기고 있는 사람은 주님과 친해질 수 없습니다. 여러분도 생각이 다른 사람과는 친해지기 어렵잖습니까? 예수님은 하나님의 뜻에 전적으로 순종하며 사셨기 때문에 매일 매일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며 살아야 주님과 친해질 수 있습니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그리스도인이 주 안에서 성숙하게 되는데 도움이 되는 지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본문에서 바울 사도는 성숙을 위해 어떻게 했는지 봅시다. 바울 사도는 28절에서 “우리가 그를 전파하여 각 사람을 권하고 모든 지혜로 각 사람을 가르침은”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바울 사도가 제일 먼저 한 일은 예수님을 전파한 것이었습니다. 예수님이 누구신지, 무슨 일을 하셨는지 소개했습니다. 그리고 골로새교인들의 생활을 살펴보며 훈계하고 가르쳤습니다. 바울이 무엇을 가르쳤을지 짐작이 갑니다. 예수님은 생전에 제자들에게 세상에 나가서 사람들에게 “내가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바울 사도 역시 예수님의 가르침을 골로새교인들에게 힘써 가르쳤습니다. 예수님의 가르침은 지금 우리가 가지고 있는 신약성경 4복음서에 잘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교회 나와 설교를 듣고 성경을 공부하는 주된 목적은 예수님을 더 깊게 알고 본받아 살기 위한 것입니다. 예수님을 알고 본받는 것과 성숙은 비례합니다. 바울은 골로새서1장 15절과 20절에서 그리스도를 피조물의 주인으로, 교회의 주님으로 선포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교회의 머리시며 여러분 인생의 주인입니다. 예수님을 주인으로 인정하기 전까지는 예수님을 아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을 주님으로 믿고 따를 때 성장합니다. 예수님을 구세주로 믿고 구원에만 매달려 있는 사람은 자라지 않습니다. 예수님께 인생을 맡기고 순종해야 영적으로 성숙해집니다.

바울 사도는 28절에서 ‘각 사람’이란 말을 세 번이나 사용했습니다. ‘각 사람’이 영어로는 ‘everyone’으로 번역되어 있습니다. 바울은 ‘모든 사람’의 뜻으로 각 사람이란 말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바울 사도는 교회에서 모든 교인들을 권하고 가르쳐 예수님을 잘 믿고 따르는 성숙한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는 것을 목표로 사역했습니다. 이것은 오늘 우리 교회에서도 마찬가지여야 합니다. 특정한 몇몇 사람들, 예를 들어 목회자나 목자나 이런 분들만 성경공부해서 성숙한 그리스도인이 되면 좋은 게 아닙니다. 모든 교인들이 다 성숙한 제자가 되는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바울 사도께서 ‘각 사람’, 즉 모든 교인들이 성숙한 제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 배경에는 골로새교회에 일부 사람들만 영적으로 더 성숙하다고 생각하는 잘못된 주장이 있었다고 하는데, 존 스토트는 그것을 초기 영지주의였을 것이라고 봅니다. 이 초기 영지주의는 두 종류의 그리스도인이 있다고 가르쳤답니다. 한 쪽은 평범한 그리스도인, 다른 한쪽은 ‘gnosis’(특별한 지식)를 전수받은 완벽한 그리스도인, 소위 기독교 엘리트주의자들이죠. 바울은 이런 기독교 엘리트주의를 반박했습니다. 바울은 영지주의자들이 주장하는 완벽한 그리스도인을 나타내는 용어인 ‘텔레이오스’를 그대로 가져다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적용했습니다. 영지주의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특별한 지식을 가진 사람만 아니라 예수 믿고 거듭난 모든 그리스도인을 대상으로 다 성숙한 제자가 되도록 권하고 가르쳤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성숙은 목회자나 목자나 직분을 가진 분들에게 한정된 것이 아닙니다. 모든 그리스도인은 예수님을 본받고 예수님처럼 사는 것이 하나님의 뜻입니다. 성장과 성숙은 주님을 따르는 제자의 의무입니다. 바울은 “내가 예수를 본받는 것처럼 너희는 ‘그런 나’를 본받으라고 합니다. 예수믿고 구원얻은 것으로 만족하지 말고 예수님의 인격과 성품을 닮도록 노력하고 하나님께 온전히 순종하며 살도록 힘씁시다.

토마스 아켐피스(1380?-1471)는 [그리스도를 본받아]라는 책을 썼는데, 예수 그리스도를 내 삶에 반영하는 것을 성장의 시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기도, 금식, 명상 등을 통해 성경속의 예수님을 깊이 이해하고 따를 것을 강조했습니다. Charles M. Sheldon의 In his steps: What would Jesus do?을 보면,  Henry Maxwell 목사는 교인들에게 “What Would Jesus Do?”라는 질문을 하기 전에는 한 해 동안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리고 교인들이 한 사람씩 이 제안을 따라 살면서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전에는 말로만 주님을 믿었는데, 정말 주님처럼 행동하자 역사가 일어나기 시작한 것입니다. 물론 이것은 소설이지만 우리에게도 이런 질문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얼마전에 ‘사랑의 교회’를 개척해 성장시킨 옥한흠 목사님이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그 분은 평신도 제자훈련으로 한국교회에 매우 좋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그냥 교회만 다니면 된다고 생각하던 교인들에게 주님을 섬기는 제자의 삶을 살도록 가르치고 훈련시켜 사랑의 교회를 크게 부흥시키고 또 한국의 많은 교회에 제자훈련의 붐을 일으켰습니다. 셀목회의 핵심도 모든 교인들을 성숙한 제자로 키워내는 것입니다. 교회 안에 불신자는 할 수 없더라도, 예수 믿고 거듭난 그리스도인은 누구나 예수님을 본받고 따라가는 제자로서 성장해야 합니다.

씨가 어떻게 자라는지 생각해보길 바랍니다. 씨는 땅에 떨어져 온도와 습도가 적당하면 싹을 냅니다. 씨 자체 속에 생명의 싹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농부가 씨를 자라도록 돕기는 했지만 생명력과 성장력은 씨 자체가 가지고 있습니다. 거듭난 사람도 이와 마찬가지로 영적 생명력과 성장력을 그 안에 가지고 있습니다. 거듭난 그리스도인에게 성령님이 임하시면 바로 그 성령께서 자라게 하시는 것입니다.

또한 씨는 저마다 고유한 형체로 성장하고 열매를 맺습니다. 사과씨는 자라서 사과 나무가 되고 사과 열매가 맺습니다. 사과씨가 감나무가 되어 감을 맺진 않습니다. 마찬가지 이치로 예수님의 영을 받은 사람은 자라서 예수님을 닮습니다. 예수님의 마음을 닮고 예수님을 따르면서 예수님처럼 살아갑니다. 이것은 억지로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 그렇게 되어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예수 믿고 성령받은 사람은 예수님의 장성한 분량까지 자라게 될 것입니다. 이것이 성화의 과정입니다.

예수님을 구세주로 믿는 것으로 만족하지 말고 예수님의 성숙한 제자로 자라나기를 열망하기 바랍니다. 성장에 대한 열망을 가져야 자랍니다. A.W. Tozer는 예수님을 주님으로 믿고 따르는 것이 아니면 예수님을 믿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어디서 무엇을 하며 살든 그리스도인은 주님을 본받으며 살아야 합니다.  예수님의 겸손과 온유함과 사랑과 헌신과 충성을 본받아 삽시다. 예수님을 본받기 위해 진심으로 설교를 경청하면 성령께서 여러분 마음을 감동해주실 것입니다. 전심을 다해 매일 매일 성경 읽기로 결단하기 바랍니다.

그리스도안에서 성숙한 제자가 되는 것을 삶의 목표로 삼기 바랍니다. 권사님, 집사님, 목자님들 모두 성숙한 제자가 되기를 열망하기 바랍니다. 간절히 원해야 이루어집니다. 바울은 “이 일을 위하여 나도 내 속에서 능력으로 역사하는 성령님의 역사를 따라 힘을 다해 수고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성숙은 물론 양들의 성숙을 위해 목자는 성령의 인도를 받아 전력투구해야 합니다. 기도하고 말씀을 묵상하며 예수님과 관계를 발전시킵시다. 무슨 일이든 결정하기 전에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하실지 물어보고 성령의 인도를 받읍시다. 내게 맡겨준 양들이 본받고 따르도록 권고하며 가르칩시다. 그러면 우리 늘푸른교회가 성숙한 제자들의 공동체가 될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성숙한 제자가 되는 되는 것이 여러분 삶에서 최우선 순위가 되기를 축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