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울을 본 받는 삶

빌립보서3:17-21 / 바울을 본받는 삶

오늘 우리가 함께 나눌 말씀은 빌립보서3장 17-21절입니다. 17절에서 바울 사도는 빌립보 교우들에게 “나를 본받으라”고 말했습니다. 본받는다는 말은 보고 따라하는 것입니다. 이 구절을 근거로 오늘 말씀의 제목은 바울을 본받는 삶으로 정했습니다. 여러분이 보기에  중에서는 누가 제일 바울처럼 살려고 하는 것 같습니까? 앞으로는 여러분 자신이 가장 바울을 보고 따라하는 사람으로 보이길 바랍니다

언행을 본받고 싶은 사람이 주변에 있으면 신앙생활에 도움이 됩니다. 존경하는 사람이 없는 것은 교만하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모든 면에서 다 잘하지는 못하겠지만, 그걸 감안하고서 저 정도면 그래도 따를 만하다고 생각되는 교인이 곁에 있으면 약간 도전을 받게 될 것 같습니다. 책 속의 위인들은 읽을 때는 감동을 주지만 그들이 어떻게 사는지 모르기 때문에 삶을 본받는다든가 그렇게는 안 되는 것 같습니다. 다소 부족해도 같이 사는 사람 중에서 본받을 만한 사람이 있는 게 좋습니다.

빌립보 교우들에게 바울은 비교적 잘 알려진 사람이었습니다. 어떻게 주님을 믿고 복음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지를 곁에서 지켜본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지금 바울이 왜 갇힌 상태로 지내고 있는지도 잘 알고 있었을 겁니다. 지난 수 십년 동안 바울이 무엇을 위해 살아왔는지도 알고 있었을 겁니다. 자신을 잘 아는 사람들에게 나를 본받으라고 말하기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사실 저는 여러분에게 제 모든 것을 본받으라고는 못하겠습니다.

바울 사도께서 뭘 본받으라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뭘 본받으면 좋을지, 제가 임으로 바울에 대해 세 가지를 언급하겠습니다. 첫째는 하나님께 대한 열심입니다. 바울은 예수님을 만나기 전부터 하나님께 대한 열심이 특별난 사람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하나님의 아들 구세주신 것을 믿게 된 후엔 예수님을 증거하는 일에 또한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이걸 지금 우리에게 적용하면 온 마음을 다해 예배에 열심을 내는 것입니다.

그 다음 둘째로 바울에게서 본받아야 할 것은 하나님 나라를 목적으로 산 것입니다. 바울은 예수님을 만난 후엔 세상에서 성공하고 사람들로부터 인정받으려는 욕망을 내려 하나님 나라를 위해 일했습니다. 회사를 위해 일하는 것은 금전과 승진으로 대가를 얻기 위해서입니다. 연봉을 더 받고 조건이 좋은 직장으로 옮겨가는 것을 탓할 사람은 없습니다. 사람들이 다 그것을 위해 일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금전적 대가나 세상의 성공을 바라며 주의 일을 하면 실망하게 될 겁니다. 열심히 주를 섬긴다고 해도 금전적 보상이나 세상의 성공이 보장되지 않습니다.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살기 바랍니다. 지난 주일 바울은 주님이 주실 상을 바라보며 일했다고 했습니다. 여러분도 바울처럼 하나님 나라가 임했을 때 주님이 주실 상급을 바라보며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섬기기 바랍니다.

세째로 바울에게서 본받을 것은 자기 관리를 잘 한 것입니다. 바울은 자신을 내세우거나 드러내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바울이 교회를 자기 맘대로 하려고 하거나 금전적 이득을 위해서 교회에서 다투었다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습니다. 바울은 어떻게 하든지 자기 삶에서 예수님이 존귀하게 되기를 힘썼습니다. 교회 운영과 헌금을 놓고 싸우는 대형교회의 경우 바울을 본받았다면 이런 문제가 생기지 않았을 것입니다. 혹시 앞으로 여러분이 교회에서 이권에 개입되어 다투게 되면 바울을 생각하며 뒤로 물러서기 바랍니다. 나중에 교회 나온 분들은 먼저 교회 다니는 분들을 보고 따라하기 쉽습니다. 여러분이 잘하면 교회가 커졌을 때도 문제가 없을 것입니다.

18절 보면, 바울은 십자가의 원수로 행하는 사람들에 대해 경고하고 있습니다. 십자가의 원수는 예수 믿는 사람을 핍박하고 전도하는 것을 방해하는 사람들과 예수님을 부인하고 세상의 욕망을 따라 사는 사람들입니다. 여러분 주변에도 십자가의 원수처럼 사는 사람들이 그리스도인들보다 몇 배나 더 많을 것입니다. 그들은 땅의 일을 위해 사는 사람들이라서 세상에선 우리보다 부유하게 잘 살고 성공한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이것은 그리스도인에게도 하나의 유혹이고 시험거리가 됩니다. 하나님 나라보다 세상의 성공과 즐거움을 더 추구하며 살게 되면 신앙생활이 시시하게 느껴집니다. 세상에서 잘나가면서 교회를 떠나는 사람들이 생깁니다. 하지만 그들의 최후는 멸망이라는 걸 유념하기 바랍니다.

20절에서 바울은 하늘의 시민권에 대해 말합니다. 지금 잠시 세상에 살고 있지만 우리가 영원히 살 곳은 하나님 나라입니다. 그러니까 하나님 나라를 준비하는 그런 삶을 살라는 것입니다. 하나님 나라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다스리는 나라입니다. 지금은 우리가 세상 나라와 구별해서 영적인 나라라고 표현하지만, 주님이 다시 오시는 세상 마지막 말에는 이 세상은 하나님 나라에 흡수 통합되어 예수님이 다스리고 세상 모든 권세는 예수님의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일반 사람들도 각자 세상에서 살아온 대로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계시록20장 12절 보면, 죽은 자들이 자기 행위대로 생명책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는 장면이 나옵니다. 죽은 사람이 심판을 받는다는 게 좀 낯설게 느껴집니까? 사람은 누구든지 자연 수명대로 살다가 죽습니다. 예수 믿고 구원 얻은 사람도 죽습니다. 죽은 사람이 어떤 상태에 있는지에 대해선 우리가 다 알지 못하는데, 분명한 것은 마지막 심판 날이 되면 예수 믿고 죽은 사람은 예수님의 대속을 믿음으로 의롭다함을 얻어 영원한 하나님 나라로 가고 자기 행위로 의롭다함을 얻을 만큼 의로운 사람은 없기 때문에, 예수 믿기를 거절하고 죽은 사람, 곧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은 생전의 자기 행위대로 심판을 받아 불못이라는 지옥에 던져진다고 나옵니다.

21절의 영광의 몸의 형체와 같이 변하게 해주신다는 것은 이 마지막 심판 날에 부활하신 주님께서 하늘의 시민권을 가진 그리스도인들을 예수님의 영광스런 몸의 형체와 같이 변화시켜주신다는 말입니다. 하나님 나라에 살기에 합당한 몸으로 변하여 새롭게 만들어주시는 것입니다. 그 몸이 어떤 몸일지 사실 지금은 다 알 수 없습니다. 성경 계시의 정보를 수집해보면, 시공간을 초월하는 몸이고 다시 죽거나 병들지 않는 몸이고 죄 없는 예수님의 인성같이 죄 없는 사람이 될 것입니다. 지금 우리는 죄성 때문에 안 하고 싶은데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고통스러운데 주님께서 영광스러운 몸으로 변화시켜주셨을 때는 이런 고통에서 벗어나 자유를 누리게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