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하면 행복해진다

살전5:18.

다음주일은 추수감사주일입니다. 한 주 전 오늘 그 동안 하나님이 베풀어주시는 은혜를 돌아보며 우리 모두 감사하는 마음으로 풍성해 지길 바랍니다. 욕심 때문에 풍성하게 살면서도 만족을 몰라 감사한 줄 모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오늘 저는 여러분에게 ‘감사하면 행복해진다’는 제목으로 하나님 말씀을 전하겠습니다.

바울 사도는‘범사에 감사하라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한 하나님의 뜻이니라” 말씀하셨습니다. 바울 사도는 특별히 날 잡아 감사하라는 게 아니고  모든 일에 대해 감사하며 사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라고 강조합니다. 하나님 뜻대로 살려면 무엇보다 감사하며 살아야 합니다. 감사하며 사는 것은 여러분이 행복하게 사는 길이기도 합니다. 

혹시 여러분 중에 “목사님 뭘 감사할 일이 있어야 감사를 할 게 아닙니까?” 반항하고 싶은 분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비즈니스도 잘 안되고, 몸도 아프고, 잘 되는 일도 없고, 신나는 일도 없이 하루 하루 사는 분들은 감사할 게 없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지금 어려운 처지에 있는 분들을 생각하면 감사하는 게 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생각을 바꿔보면, 아무리 어려운 상황이라도 감사할 일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될 겁니다.

감사를 주제로 여러분에게 말씀을 전하기 위해 말씀보고 책 읽으며 생각해보았는데, 어떤 상황 속에 있든지 생각하기에 따라 감사의 조건도 되고, 반대로 불평의 조건도 될 수 있다고 느꼈습니다. 예를 들어 사업이 잘 안되고 질병으로 어려움을 겪는다고 합시다. 하나님 없이 그 어려움을 홀로 겪는 것과 그래도 기도하며 하나님 아버지를 의지하며 견디는 것과 어느 것이 더 힘이 되겠습니까? Think와  Thank의 어원이 같답니다. 생각을 잘해서 매일 매일 감사하며행복하게 삽시다.

그러면 먼저 감사할 이유를 생각해봅시다. 첫째 감사할 이유는 믿음을 선물로 받아 구원얻은 것입니다. 세상 모든 사람에게 믿음의 선물이 주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의 선택받고 사랑받은 사람들에게만 믿음이 선물로 주어집니다. 우리는 그 믿음으로 예수 믿어 죄도 용서받았고 하나님 자녀가 되어 하나님 나라에 들어오라고 허락받아 소망가운데 살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구원의 은혜야 말로 한번 감사로 끝낼 수 없고 평생 감사해도 부족할 것입니다.

바울 사도는 골로새서 1장 13절에서 하나님 아버지께서 우리를 흑암의 권세에서 건져내사 그의 사랑의 아들의 나라로 옮기셨다 (For he has rescued us from the dominion of darkness and brought us into the kingdom of the Son he loves)고 하셨습니다. 중국과 북한 국경 지역에는 북한을 탈출하는 사람들이 넘쳐난답니다. 잡히면 총살을 당할 수도 있는데 왜 탈출하려고 하겠습니까? 지옥 같은 곳이기 때문이죠. 믿음이 없는 사람은 지옥의 심을 받게 될 것입니다. 이걸 생각하면 믿음을 주신 하나님께 평생감사해도 부족합니다.

독일 어느 암병원에서 있었던 일화인데, 혀에 암이 생겨 입원한 환자가 있었습니다. 의사가 수술하기 직전에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해보라고 하였답니다. 혀암 수술하고 나면 말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말을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던 셈인데, 이 환자가 한 참을 생각하다가 세상에서 마지막 한 말은 “주 예수님 감사합니다”였답니다. 무슨 할 말이 더 있겠습니까?

두번째로 감사할 이유는 사고나 질병없이 살고 있는 것입니다. 병에 걸려 죽게 생겼다 낫게 되면 , 그런 때는 감사한 줄 알면서도 보통 때 건강하게 잘 사는 것에 대해서는 감사하다는 생각을 못합니다. 사실 어느게 더 복이고 감사할 일입니까? 교통사고 나서 하반신이 마비되어 1년이 넘도록 재활훈련하며 고생하다가 신경이 돌아와 걸을 수 있게 된 게 감사한 일입니까? 지금처럼 사고 없이 건강하게 잘 살고 있는 것이 더 감사한 일입니까? 아무일 없이 잘 살고 있는 것이 더 감사한 일입니다.

소 잃어버리고 외양간 고치는 것은 잘하는 일이 아닙니다. 건강을 잃고 나서야 건강이 귀한 줄 아는데, 건강할 때 감사하며 살기 바랍니다. 제가 얼마전 치통으로 병원갔더니 진료하는데만 200불이 넘게 나왔습니다. 건강했으면 안써도 되는 돈이 병원비로 나갔습니다. 차도 고장이 나면 몇 백불이 순간 없어집니다. 그러니까 지금 병원갈 일이 없고 차도 고장나지 않았으면 그게 다 감사할 일입니다. 

여러분이 건강하게 살아 있기에 꿈과 희망을 가지고 공부하고 일할 수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 아버지께서 우리 영혼을 오늘이라도 불러가시면 우리는 세상을 떠나야 합니다. 건강하게 살아서 미래의 꿈을 꾸며 행복하게 사는 것이 당연하게 주어지는 게 아니라 하나님 은혜입니다. 사고든 병이든 죽게 되면 아무리 재물이 많고 세상에서 성공했더라도 다 무슨 소용입니까? 그러니까 살아 있는 것을 감사합시다. 살아있는 우리는 무조건 생명의 주인이신 하나님께 감사해야 합니다. 혹시 병에 걸려 있고, 사업이 잘 안되고, 사는 게 좀 힘들어도 아직 살아서 꿈을 꿀 수 있다는 것을 감사합시다.

셋째로 감사할 이유는 일용할 양식을 주시는 것입니다. 우리가 풍족한 세대에 태어나 풍족한 땅에서 살아가는 것은 정말 복받은 것입니다. 지금도 "지구상의 60억 인구 중에서 12억 인구가 하루 1달러 미만의 수입으로 살아가고 있답니다. 그들 중 대부분은 가뭄과 전쟁과 빈곤의 희생자들입니다. 1억 5,000명의 아이들이 거리에서 자고, 먹고, 일하며 살아갑니다. 지구상에는 4초마다 한 명의 아이가 전쟁과 기아로 죽어가고 있고, 매일 3만 5,000명의 아이들이 먹을 것이 없어 죽거나 전쟁터의 총알받이가 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들에 비하면 우리는 얼마나 부유하고 복받은 사람들입니까?

사람들이 감사하지 못하는 이유를 보면, 욕심, 비교의식, 염려, 고난 때문입니다. 많이 가지고도 욕심이 많아서 만족함을 느끼지 못하니 감사함 마음도 없습니다. 제가 대학다닐 때 학생이 자가용을 타고 다니는 사람은 한 두 명있을 정도 였습니다. 그것도 부자 아버지를 둬서 아버지 타를 가끔 가져다 타는 정도였죠. 지금 여러분은 거의 자기 차를 타고 다닙니다. 그러면 더 감사해야죠. 그런데 제가 학생 때보다 더 감사하는 마음이 있는 지 모르겠습니다. 다른 친구들이 더 좋은 차를 타고 더 돈을 잘 쓰고 다니는 게 보여 내게 있는 것으로 만족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쓸대없는 걱정을 하며 불안에 빠져 사는 것 같습니다. 심리학자 어니 젤린스키의 말에 따르면, 염려의 40%는 현실로 일어나지 않는 걱정이고, 30%는 이미 일어난 일에 대한 걱정이고, 22%는 안해도 되는 걱정이고, 4%는 우리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일에 대한 걱정이고, 단지 4%만 우리가 바꿀 수 있는 일에 대한 걱정이랍니다. 그러니까 대부분의 염려는 사실 그럴 필요가 없는 것이고, 염려할 시간 있으면 기도하고 일하는 게 낫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우리 나라 사람들이 감사할 줄 모르는 사람 축에 속합니다. ‘나라별행복지수’라는 자료가 있는데, 한국은 178개국 중에 102위였습니다. 아시아24개국 중에서도 21등으로 나왔는데, 특히 ‘삶의 만족도’가 참 낫습니다. 이 조사에서 1위한 나라를 보면, ‘바누아투’라는 남서태평양에 위치한 섬나라인데, 영국과 프랑스 식민지였다가 1980년에 독립한 인구 20만명의 작은 나라입니다. 다른 조사에선 ‘방글라데시’ 사람들이 자기들이 가장 행복하다고 했다는데, 이 나라 1인당 국민소득은 우리의 100분의 1정도인 200달러에, 문맹률은 90%, 국토80%가 홍수로 고생하고 교육의로시설도 형편없습니다. 그런데도 자기들이 제일 행복하다고 느끼며 산다는 거죠. 행복은 많이 배우고 많이 갖고 그래서만 느껴지는 건 아닌가 봅니다.

여러분 중에 가정환경이나 경제적으로 여러운 분들도 있겠지만, 예수 믿고, 지금 살아서 대학을 다니며 꿈을 가지고 또 일할 직장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한 일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여기에 더해서 우리에게 교회를 주시고, 주님의 일꾼으로 삼아주시고, 시시 때때로 기도를 들어 응답해주시는 하나님 아버지가 계신 것 생각하면 어찌 감사하지 않을 수가 있겠습니까?

유대인의 교훈집인 탈무드에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은 감사하는 사람이다”는 말이 있습니다. 감사해야 행복해집니다. 여러분이 행복하지 않다고 느낀다면 감사하는 마음이 없기 때문은 아닐까요? 지금 우리가 누리고 사는 물질적 혜택은 과거엔 왕이나 귀족들에게나 가능한 것이었습니다. 풍족하게 살면서도 더 갖겠다고 남들과 비교하면서 스스로 불평하고 있습니다. 행복해지려면 감사에 눈을 떠야 합니다. 행복은 소유의 크기보다 감사의 크기에 비례한답니다.

교우 여러분 하나님과 부모님과 고마운 분들께 감사하며 사세요. 그러면 더 복받고 행복해집니다. 다윗은 찬양과 예물을 가지고 감사함으로 주의 궁전에 들어가라고 말합니다. 여러분도 감사의 찬양과 예물을 주께 올리기 바랍니다. 감사하는 생활은 값진 보상이 따릅니다. 무엇보다 감사할 때 마음이 기쁘고 행복해집니다. 감사할 줄 아는 사람이 사랑을 받습니다. 감사하며 살면 신앙생활도 인간관계도 잘될 것입니다.

알고 보면 인생은 감사할 것 뿐입니다. 인생을 감사로 물들이며 삽시다. 가을에 나뭇잎에 단풍으로 물드는 것처럼 여러분 인생을 감사로 물들이기 바랍니다. 태어난 것 감사할 일입니다. 구원받은 것 감사할 일입니다. 가족이 있어서 감사할 일입니다. 교회와 목장을 주신 것도 감사할 일입니다. 교회에서 직분을 얻고 일꾼된 것 감사할 일입니다. 미국와서 살며 공부할 수 있는 것 감사할 일입니다. 곁에 마음터놓을 친구가 있는 것도 감사할 일입니다. 남편/아내를 얻고 자녀를 얻고 직장을 얻었는데 어찌 감사하지 않을 수 있습니까?

늘푸른교회 교우 여러분, 의도적으로 감사하며 삽시다. 불평은 습관이 됩니다. 불평은 자신을 불행하게 만듭니다. 만족함을 빼앗아 가고 주변에 친구들을 떠나게 만듭니다. 어떤 분이 말하기를  인생이 무상하다고 느끼면 불교인, 인생의 도리를 논하면 유교인,  감사할줄 알면 기독교인이라고 했습니다.  감사의 태도에 If 감사, Because 감사, In spite of 감사가 세 수준이 있답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사하는 수준있는 성도들이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