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의 축복

마태19:3-12

오늘은 마태복음 19장 3절부터 12절 말씀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여기엔 이혼의 문제가 제기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은 이혼은 본래 하나님의 뜻이 아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또한 하나님이 짝지어주신 것을 사람이 헤어지게 할 권한도 없다고 하셨습니다. 본문에 이혼이 화두가 되어 있긴 하지만 남녀의 만남과 결혼이 더 강조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제목을 ‘만남의 축복’ 으로 정했습니다. 먼저 본문의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어느 날 바리새인들이 시험(test)하려는 의도에서 예수님께 “무엇이든 이유만 있으면, 자기 아내와 이혼하는 것이 괜찮습니까?” 물었습니다. ‘아내를 내어버리는 것” 이런 표현은 그 당시 사회에선 이혼할 때 일방적으로 여자가 버림 당하는 분위기였기 때문입니다. 요즘은 이혼을 요구 받게 되면 법정에 호소해서 위자료도 받고 자녀 양육권과 양육비도 받아내지만, 예수님 당시 유대사회에선 이혼 당한 여인은 버림 당한 것과 같은 처지가 되었습니다.

바리새인의 질문에 예수님은 아담과 이브의 경우를 상기시켰습니다. 아담이 혼자 사는 것이 보시기에 좋지 않아, 하나님은 여자를 만들어 아담에게 데려가 짝을 지어주셨습니다. 그리고 남자는 부모를 떠나 아내와 연합하여 한 몸을 이루고 살라고 말씀하셨습니다(창2:24), 이것이 결혼과 가정에 대해 하나님이 정하신 질서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이기 때문에 사람은 누구라도 헤어지게 할 권한이 없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주님은 음행의 연고 외엔  이혼해선 안된다고 하셨습니다. 바울은 믿지 않는 배우자가 하나님을 믿지 못하게 하는 경우 이혼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오늘 본문의 예수님 말씀 속에는 결혼, 또는 이성교제(데이트)에 대한 교훈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계획하신 데이트와 결혼은 남자와 여자 이성을 위한 것입니다. 하나님은 남자인 아담에게 여자인 이브를 만들어 짝을 지었습니다. 동성애나 동성결혼은 하나님의 뜻과 자연법을 벗어난 비정상적인 것입니다. 우리 교회 청년 중엔 동성애에 빠진 사람은 없겠죠? 하나님을 떠난 사람들이 즐기는 문화에 빠지지 않게 조심합시다.

둘째로 아담과 이브의 만남은 하나님의 인도로 진행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아담이 혼자 외롭게 지내는 걸 안 좋게 보셨습니다. 아담 주위에 동물들이 많이 있었지만 여전히 아담은 외롭게 보였습니다. 혼자 사는 노인 분들께 강아지나 고양이 같은 애완동물이 외로움을 덜어준다고 하지만 청년에겐 사랑하는 연인 같을 순 없겠죠. 하나님은 아담을 위해서 아담과 같은 사람인 여자를 만들어 아담에게 데려가 그 두 사람을 부부로 짝지어 한 몸이 되게 했습니다.

그리스도인은 배우자에 대해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믿어야 합니다. 결혼한 교우들은 주님께서 내 남편과 내 아내를 나에게 보내주셨다는 믿음을 가지고 살기 바랍니다. 하나님이 짝지어주셨으니 부부싸움을 하더라도 이혼은 생각도 하지 마세요.  이혼하면 여러 가지 죄를 짓게 될 위험에 빠집니다. 미혼 청년들은 배우자를 위해 하나님의 인도를 구하기 바랍니다. 아담에게 이브를 인도해주시듯 적당한 때 좋은 사람을 만나게 인도해주실 것입니다. 괜히 아닌 사람 때문에 맘 고생할 거 없습니다.

주께서 구하고 찾으라고 했으니, 먼저 구하고 그 다음엔 주변에서 찾아보세요. 맘에 드는 사람이 있으면 하나님이 예비하신 사람인지 기도하며, 신실하고 지혜로운 사람인지도 살펴보고, 나의 부족한 점을 보완해줄 수 있는 사람인지도 보고, 내 아이들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되면 좋을 것인지 천천히 시간을 가지고 지켜보며 저 사람과 함께라면 하나님을 잘 섬기며 행복한 인생을 살 수 있다는 믿음이 생기면 진도를 나가기 바랍니다. 이런 과정 없이 하나님 인도라고 그냥 결혼까지 했다가 아니면 어떡하려고 그럽니까?

하나님이 아담에게 여자를 인도해주신 것을 생각할 때 교회에서 청년들이 장래의 배우자 감을 찾는 마음으로 교제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러나 여러분 서로 주 안에서 형제 자매이니 상처주는 일이 없도록 신중하게 교제하기 바랍니다. 오래 전 이성교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목회칼럼(1/15/2007)에 올려놨습니다. 미혼 청년들은 홈페이지 가서 읽어보기 바랍니다. 오늘도 데이트에 대해 몇 가지 조언을 하겠습니다.

교회 안에서 누군가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을 때 마음을 표현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그래야 상대의 마음도 알아보고 교제할 수 있겠죠. 이 때 상대 마음을 알기도 전에 좋아한다는 말을 여기 저기 하면 안됩니다. 목자나 친구와 상담할 수는 있습니다. 그럴 때 목자나 친구는 비밀을 지켜줘야 합니다. 상대가 받아준 것도 아닌데 교회에서 말이 떠돌면 형제 자매의 관계에 손상을 주고 곤란한 입장이 될 겁니다.

누군가로부터 좋아한다는 고백을 들을 때 즉시 예스, 노를 하지 말고 기도하며 생각할 시간을 갖기 바랍니다. 면전에서 즉시 노하는 것은 형제 자매 된 예의가 아닙니다. 고백한 사람이 얼마나 민망하고 무시당한 느낌이 들겠습니까? 즉시 좋다고 하는 것도 경솔합니다. 하나님께서 인도하는 사람인지 아닌지 알 수 없잖습니까? 빨리 시작한다고 교제가 성공하는 게 아닙니다. 먼저 붙잡았다고 내 것이 아닙니다. 거절할 경우는 시간을 오래 끌면 안됩니다. 거절은 2주 내로 하는 게 좋고 한 달은 넘기지 말아야 합니다. 확신이 안 서면 사실대로 이야기하고 좀더 시간을 갖자고 말하면 됩니다.

저는 청년 여러분이 교회 안에서 형제 자매로는 여러 사람과 두루 잘 지내기를 바랍니다. 그러면서 누군가 호감이 생겨 좀더 개인적으로 만남을 갖기 원하면, 그 사람과 관계를 분명하게 할 때까지는 그 한 사람과 데이트를 하고 계속 관계를 유지할 생각이면 공개적으로 하는 게 좋습니다. 두 사람 이상과 데이트를 하면 삼각관계를 만들게 되고 교회 공동체를 손상시킵니다. 두 사람 이상이 교제하자고 해도 한 사람만 선택하고 다른 사람에겐 입장을 분명히 하기 바랍니다. 소위 어장관리 같은 것은 그리스도인 답지 못한 행동입니다.

개인적으로 교제하는 게 아니면 교회에선 오빠-동생, 누나-동생 관계는 만들지 말기 바랍니다. 교제하는 게 아니라면 왜 굳이 둘만 오빠 동생, 누나 동생 하면서 다른 사람보다 더 관심을 가지고 챙겨주고 개인적으로 만나고 그럽니까? 그것은 이미 오빠 동생이란 이름으로 이성교제를 즐기고 있는 겁니다. 그럴 거면 서로 교제하세요. 그게 당당한 겁니다. 입장 바꿔 내가 교제하는 사람이 누군가와 그런 관계로 지내면 좋겠습니까?

교회 형제 자매 중에 호감이 생겨도 이미 누군가와 교제하는 사람이 있으면 끼어들지 마세요. 남의 사람을 내편으로 만들어도 축복받지 못합니다. 상대방 의사를 무시하고 혼자 진도 나가면서 교제하는 사이처럼 보이게 하는 행동도 삼가 하기 바랍니다. 이성의 친절한 배려는 교회 형제나 자매로 잘 해주는 것인 지, 이성의 감정에서 그런 건지 분별해서 교제할 게 아니면 사양해야 합니다. 이성으로 호감을 가지고 다가오는 줄 뻔히 알고 속으로 즐긴 후에 자긴 아니라고 하는 건 사람을 바보 만드는 겁니다.

저는 청년 여러분이 교회에서 좋은 사람 만나 아름답게 교제하며 결혼까지 가기 바랍니다. 차선을 지켜야 안전한 것처럼 데이트도 룰을 지키면 좋겠습니다.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이번 크리스마스 시즌을 넘기지 말고 용기를 내서 사랑고백을 하세요. 거절을 두려워 마세요. 우리 교회에 그 남자, 그 여자만 있는 게 아니잖습니까? 두 사람의 합의하에 데이트하게 되면 당당하게 공개적으로 하세요. 누군가와 데이트 하기 전이면 몰라도 상대가 정해진 사람은 이 사람 저 사람에게 마음을 흘리고 다니지도 마세요.  데이트에 대해서 오늘은 이정도 하겠습니다.

예수님은 바리새인들에게 이혼은 하나님의 뜻이 아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자 바리새인들은 그러면 왜 모세는 이혼증서를 주고 이혼해도 된다고 했느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모세가 이혼 증서를 주고 이혼을 허락한 것은 너희 마음이 악하여 아내를 내버리고 있기 때문에 그 여인을 결혼의 속박에서 벗어나게 해 다른 사람에게라도 재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혼증서를 주고 이혼하라고 한 것이지 본래 하나님의 뜻은 이혼하지 않는 것이라고 예수님은 말씀했습니다. 예수님은 음행 외에 이혼은 하면 안 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자 제자들이 결혼하지 않는 게 낫겠네요 그런 반응을 보였습니다. 제자들이 무슨 의도로 결혼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했는지 분명치는 않습니다. 만일 보기 싫어도 이혼해선 안되고 평생 살아야 한다면 장가 가지 않는 게 좋겠다 뭐 그런 마음이었을까요?

결혼한 교우 여러분, 남편과 아내는 하나님 나라의 유업을 함께 받도록 짝지어준 배필입니다. 좋아 죽겠다고, 너 없인 못산다고 고백하고 그걸 믿고 인생을 맡긴 건데 이제 와서 싫으니 좋으니 그러면 어떡합니까? 세상에 여자는 내 아내, 세상에 남자는 내 남편 밖에 없는 줄로 알고 용납하고 의지하며 짧은 인생 행복하게 사시길 바랍니다. 그래야 여러분 가정에 생육하고 번성하는 복이 옵니다.

미혼 청년 여러분, 배우자를 위해 하나님의 인도를 구하기 바랍니다. 아브라함의 종은 주인의 아들 이삭의 배필을 위해 기도하여 리브가를 만났습니다(창24:12-27). 데이트할 때는 두 마음을 품지 말고 파트너 그 한 사람에게만 온 마음을 다하기 바랍니다. 무엇을 얻겠다고 여기 저기 기웃거립니까? 이전에 제시한 데이트 가이드라인과 오늘 제안한 세부 지침을 참고해 당장 여러분 데이트를 아름답게 만들기 바랍니다. 올해가 가기 전에 미혼 청년들에게는 좋은 사람을 만나는 축복이 임하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