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석 위의 신앙

마7:24-29
반석위의 신앙 

오늘은 주님의 말씀을 듣고 그대로 살지 못하는 신앙생활은 결국 모래성 쌓기처럼 파도가 밀려오면 한 순간에 무너지고 말기 때문에 헛된 것이라는 사실을 여러분과 함께 상기하면서 주님말씀대로 순종하여 반석 위에 집을 짓는 신앙생활을 하자고 당부하는 말씀을 드리려고 합니다. 사람은 누가나 다 자기 인생의 건축자입니다. 우리는 지금 이 순간도 인생이란 집을 짓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말씀을 듣고 행하는 사람은 반석 위에 집을 짓는 지혜로운 사람이지만, 듣기만 하고 행하지 않는 사람은 모래 위에 집을 지은 어리석은 사람이라고 비유로 말씀하셨습니다. 평상시에 괜찮은 것처럼 보이지만, 큰 비가 내려 거센 물줄기가 밀어 닥치고 거기에 강풍이 불어 닥치면 모래위에 지은 집은 다 무너집니다. 그러니까 그런 험한 날을 대비해서 반석 위에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합니다. 이 말씀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지금 평안하다고 방심하지 말고 마지막 심판을 대비하여 주님 말씀대로 순종하는 그런 지혜로운 그리스도인이 되라는 것입니다. 

누군가 모래 위에 집을 지었다면 바보도 아니고 왜 반석을 놔 두고 모래 위에 지었겠습니까? 제 생각에 얼른 쉽게 하려고 그럴 겁니다. 반석 위에 집을 짓는 것이 더 힘들고 공사기간도 오래 걸린다는 것은 여러분도 상상할 수 있는 일입니다. 건축 자재를 옮기는 것부터, 기초를 파는 작업에 이르기까지 모래 위에서 하는 것이 훨씬 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신앙생활도 그냥 믿음으로 구원받는 것이니까 꼭그렇게 까지 힘들게 할 것 없이 대충 교회에 이름 올리고 가끔 얼굴보이고 맘 내키면 헌금도 좀 하고 하면 되는 것 아닌가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릅니다. 그런 사람들은 그렇게 하는 자신을 지혜롭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주님이 보실 때는 말씀대로 고지식하게 살지 아니하고 자기 생각을 더 지혜롭게 여기면서 대충 알아서 하는 사람을 모래 위에 집을 짓는 어리섞은 교인이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나의 이 말을 듣고 행하는 자가 지혜롭고 반석 위에 집을 짓는 사람”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주일에 교회당에 나와서 설교말씀을 잘 듣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주중에는 주일에 들은 말씀 중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빠짐없이 다 실천하며 사는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것은 누가 보고 안 보고 사람을 의식해서 그런 것이 아닙니다. 그렇게 실천하며 살 때만 내 신앙이 반석위의 집과 같아서 마지막 때에 시험과 환란이 와도 견뎌내고 구원에 이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나의 이 말’은 일차적으로는 마태복음5장부터 시작되는 산위에서 행하신 예수님의 설교말씀입니다. 그러니까 산상수훈의 말씀을  문자 그대로 삶 속에서 실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산상 수훈의 내용을 가르치고 배우고 그러면서도 실제 생활 속에서는 그 가르침대로 살지 아니하면  모래 위에 집을 짓는 어리석은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그런 사람은 폭우와 강풍에 무너지는 모래 위의 집처럼 신앙생활이 실패할 수 있다는 경고입니다. 

그러면 주님의  ‘이 말씀’ 중에 실천과 관련된 것들을 몇 가지 살펴보겠습니다. 8복 중에 곤경에 처한 사람에게 자비를 베푸는 것, 피스메이커의 역할을 하는 것이 있습니다.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에서 보는 것처럼 곤경에 처한 사람을 보고 모른척할 수도 있고 도움의 손을 내밀수도 있습니다. 도와주려면 수고하고 손해를 봐야 합니다. 또한 예수님은 구약의 율법 아래 살 때보더 더 의로워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마음 속의 분노와 욕을 하는 것만으로 살인죄와 같습니다. 음욕을 품고 있는 것만으로도 간음죄와 같습니다. 원수도 사랑하라고 하셨습니다. 재물을 하늘 나라에 쌓아두라고 하셨습니다. 남의 허물이 보여도 비판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오늘 언급한 이 몇가지 사항들이라도 한 주 동안 살면서 관련된 일이 생기면 오늘 들은 말씀대로 행하기 바랍니다. 많은 교인들이 수요일쯤 되면 주일설교 제목과 본문도 잘 기억을 못한다고 합니다. 여러분은 어떤가요? 주중에 주일 설교내용과 관련된 일이 생기면 반드시 실행하려고 한다면 좀더 오래 기억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매 주 그렇게 노력해야 반석위에 집을 짓는 지혜로운 인생의 집을 지을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주여 주여 한다고 다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고, 하나님 아버지의 뜻대로 살아야 천국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 믿는다고 방심하지 말고 예수님의 이 말씀을 유념하며 삽시다. 열매로 그 나무를 알 게 된다는 예수님 말씀도 귀담아 들읍시다. 예수님은 말의 고백보다는 행동의 열매로 우리를 판단하십니다. 설교를 잘 기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그 말씀대로 살려고 힘쓰는 것입니다. 그렇게 노력해야 조금이라도 말씀대로 실천하며 살게 됩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반석위에 믿음의 집을 짓는 것입니다. 한 주 동안 여러분이 처한 상황 속에서 예수님의 말씀대로 살면서 반석위에 튼튼한 믿음의 집을 짓기 바랍니다.